부산출장샵/출장안마/출장만남/출장업소/출장마사지/출장서비스/외국인출장/여대생출장

부산

출장샵/출장안마/출장만남/출장업소/출장마사지/출장서비스/외국인출장/여대생출장국민의힘 신임 선거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정홍원(사진) 전 국무총리는 26일 내년 대통령선거에 도전하는 당내 주자들에게 “‘소의’보다는 ‘대의’를 위해 희생해도 좋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당의 최종 대선후보를 선출할 선관위를 공식 출범했다.


정 전 총리는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나라가 절체절명의 상황에 처해 있는데, (국가의) 명운이 걸린 선거에서 개인 욕망에 휩싸인다면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정을 최고의 과제로 삼고, 사심 없이 일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히며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후보들이 서로) 유불리를 생각하겠지만, 그런 것들을 버리고 대의로 뭉쳐보자고 호소하려 한다”고 말했다. 앞서 경선준비위원회의 ‘월권 논란’ 등 주자들 간 의견이 엇갈렸던 상황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정 전 총리는 고심 중인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고도 “내년에 정권교체가 안 되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알 수 없는 상황인 만큼, 후보들이 절박한 심정을 갖는다면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는 “정신 차리고 국민과 함께하면 바르게 될 것이고, 그러지 못하면 다른 길을 갈 것”이라며 “그래서 (선관위원장을) 맡았다. 책임감이 크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검사 출신으로, 제12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한나라당·새누리당 공직자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박근혜 정부 초대 총리이기도 하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정 전 총리를 위원장, 한기호 사무총장을 부위원장으로 하는 선관위 출범을 의결했다. 당 전략기획부총장인 성일종 의원, 김석기 조직부총장, 김은혜 홍보본부장,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과 경준위원을 지냈던 정양석 전 사무총장, 김재섭 전 비상대책위원 등이 위원으로 선임됐다. 선관위는 오는 11월 당의 최종 대선후보를 선출할 때까지 당내 경선을 관리하게 된다. 선관위 발족으로 야권 대선국면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지만, 역선택 방지 조항 등 넘어야 할 산들이 남아 있어 순항 여부는 미지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필요성을 주장하지만,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회의에서 “지금까지의 갈등을 딛고, 공정하고 흥행할 수 있는 대선 경선이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