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출장샵/출장안마/출장만남/출장업소/출장마사지/출장서비스/외국인출장/여대생출장

인천

출장샵/출장안마/출장만남/출장업소/출장마사지/출장서비스/외국인출장/여대생출장26일 은행권에 따르면, 은행 대출금리는 기준이 되는 시장금리에 은행이 정한 가산금리를 더해 정한다.


이때 시장금리는 주로 은행들의 자금조달 비용을 기준으로 삼는 코픽스(COFIX)나 금융채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다.


따라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린다 해도 시장금리가 움직이지 않으면 대출금리의 변동도 없다.


특히 최근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신호로 시장금리가 이미 상당부분 올랐기 때문에 이번 기준금리 인상에도 대출금리가 당장 크게 움직이지는 않을 거란 분석이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6개월 금융채가 이미 1%가 넘어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더 오른다고 해서 당장 시장금리에 영향을 주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미 여신 시장금리(6개월 금융채 등)에는 기준금리 상승 기대분이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준금리 인상이 이제 '첫발'을 뗀 것이며 연내 추가 인상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만큼, 기준금리 인상이 결국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은행권은 보고 있다.


시장금리에 이미 기준금리 인상의 기대감이 선반영됐다 해도 추가 금리 인상 기대감에 시장금리가 더 빨리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10월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남아있는 부분이 있으므로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10월까지 시장 금리가 추가로 상승해 대출금리의 추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은행이 자체적으로 결정하는 가산금리도 대출금리를 올리는 요소다.

조회수 1회